기후위기시계
  • 바이오로그디바이스, '코로나19 사멸' 스프레이 개발 샐바시온에 전격 투자
샐바시온, LAE(Lauroyl arginine ethyl esters)와 구리화합물(Copper Salts)의 합성물로 제품 개발
바이오로그디바이스, 자회사 통해 전환 및 교환사채로 투자 집행계획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바이오로그디바이스가 자회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사멸시킬 수 있는 물질 및 제품을 개발한 샐바시온사에 전환사채와 교환사채를 합친 형태의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샐바시온사가 개발한 상품은 'COVIXYL-G'로 코로나19가 인간 단백질에 부착되는 것을 차단하고, 감염의 근원지인 비강 및 구강점막에 보호막을 형성해 바이러스부터 방어함과 동시에 코로나19를 무력화해 이를 사멸시키는 과학적 메카니즘으로 설계돼 있다.

이 제품의 주요 유효성분은 LAE(Lauroyl arginine ethyl esters)와 구리화합물(Copper Salts)의 합성물로 최적의 조성비와 유효성분의 첨가물을 통해 정교하게 조합한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코로나19을 완벽하게 살균할 수 있는 조성물이다.

특히 구리화합물는 미식품의약국(FDA)의 안전성 인정제도 중 최상위 등급인 GRAS에 분류, 일상생활 속에서 식품 첨가물 등으로 사용되는 가장 안전한 물질로 인정받고 있으며, LAE(Lauroyl arginine ethyl esters) 역시 오랜 기간 사용된 식품첨가물로서 안전성은 이미 검증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학계에서는 비강점막 부위에 6~12시간까지 점착, 보호막을 형성하여 각종 세균으로부터 감염을 보호하는 것으로 연구되어 왔다. 구리화합물도 역시 일찍이 바이러스 살균력이 뛰어난 물질로 알려져 왔으며, 또한 전 세계적으로 건강식품 첨가물로도 사용되고 있다.

따라서 오랫동안 널리 사용된 식품첨가물을 원료로 사용해 코로나18를 살균하는 세계최초의 제품이 탄생하게 된다고 바이오로그디바이스측은 설명했다. 코로나19 초기에 발매된 람다 카라기난 등을 사용하는 스프레이 제품 등은 인플루엔자와 리노바이러스 감염의 예방을 위한 치료조성물이었다. 상기도 감염으로 촉발되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형적인 이동경로를 차단하는 기전의 비강 스프레이를 출시한 회사는 많이 있으나 EUA가 가능할 만큼 널리 알려진 안전한 원료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비강스프레이 방식의 제품은 샐바시온이 처음이다.

이 가운데 샐바시온이 개발한 이 물질은 코로나19의 주요 감염경로인 비강뿐만 아니라 또다른 감염경로가 될 수 있는 구강까지도 보호한다는 점에서 다른 제품과는 차별성을 보이고 있다.

비강의 경우 비강스프레이(Nasal Spray) 구강의 경우 구강가글(Mouth Rinse)형태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또한 OTC(Over-The-Counter: 의학외품, 비처방의약품)로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에 처방전 없이 편의점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실제로 COVIXYL-G는 곧 미국 내 최대 약국 체인인 Walgreens, CVS와 Amazon 등을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실제 투자가 이루어지면 구체적인 판권계약에 돌입 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샐바시온측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발매가 이루어 질 예정이기 때문에 생산거점을 가진 주요 다국적 회사와 협의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number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