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홍정욱 “韓 코로나19 방역은 전체주의” …온라인서 ‘논란’
[홍정욱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 홍정욱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두고 “코로나 전체주의”라고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미국을 방문한 홍 전 의원은 지난 5일 SNS에 “뉴욕 통관에 5분도 안 걸렸고 마스크 착용은 대부분 선택이었다”며 “코로나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나라이지만 빠른 속도로 일상을 회복하고 있다”고 썼다.

국내 방역 상황과 관련해선 “입국 통관도 1시간, 백신 맞고 검사받은 능동감시자임에도 매일 앱 작성에 전화 오고 문자 오고 AI 전화까지 온다. 결국 ‘증상 없다’는 내 자발적 답변을 듣기 위해”라고 지적했다.

홍 전 의원은 우리 정부를 겨냥해 “실익 없는 통제 대신 전국민 백신 접종에나 전념해주길”이라며 “코로나 끝나면 내 번호부터 바꿔야겠다”고 덧붙였다.

홍 전 의원은 지난달 말 미국을 방문한 듯 며칠 새 SNS에 “두려움 없이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이 뉴욕답다”, “하늘길이 열리자마자 꼭 와서 봐야 했던 얼굴. 사랑하는 딸과” 등의 글을 잇달아 올렸다.

홍 전 의원의 글을 놓고 온라인에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6일 댓글을 통해 “통제가 있어 그나마 우리나라가 선방했다”며 “맹목적인 사대주의는 매우 편협하고 구태의연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정치 게임을 하는 것”, “다수의 국민을 기만하는 발언이고 지극히 정치적인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한 네티즌도 있었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비효율을 싫어하는 분이니 그런 관점에서 공감”, “한국은 코로나 정치를 하고 있어 그런 듯 하다”며 홍 전 의원의 말에 동감하기도 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