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삼성중공업, LNG운반선 3척 6545억원에 수주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의 모습. [삼성중공업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18만㎥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을 총 6545억원에 수주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2024년 2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LNG운반선은 메탄 슬립(메탄이 불완전 연소돼 대기 중으로방출되는 현상)을 줄이고 연비를 높인 독일 MAN ES사의 차세대 LNG 이중연료엔진(ME-GA)이 탑재될 예정이다.

또 선박과 바닷물 사이의 마찰 저항을 줄여 연비를 높이는 삼성중공업의 공기윤활시스템인 세이버 에어Ⅱ와 경제·안전 운항 스마트십 솔루션인 에스베슬도 적용된다고 삼성중공업은 설명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하는 최신 친환경 엔진기술을 선점해 LNG운반선 시장에서의 입지가 더욱 탄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LNG 운반선 6척, 컨테이너선 38척,원유운반선 7척 등 총 51척(65억 달러)를 수주하며 목표 수주액(91억 달러)의 71%를달성했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