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3년 2개월만에 웃은 김해림...연장 접전끝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KLPGA 맥콜 모나파크오픈
1R ‘노캐디’ 선언에도 줄곧 선두
김해림이 우승 트로프 옆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KLPGA 제공]

김해림(32)이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통산 7승째를 거뒀다. 3년 2개월만이다.

김해림은 지난 4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컨트리클럽(파72·6434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오픈(총상금 8억원) 대회 최종일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기록하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03타의 성적을 낸 김해림은 이날 무려 8타를 줄인 이가영(22)과 연장전에 돌입했다.

챔피언조인 김해림 앞조에서 경기한 이가영은 17, 18번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아내며 김해림에 한타 앞선 13언더파로 경기를 먼저 끝냈다. 김해림은 18번 홀(파5)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밀리며 어려운 상황에 처했지만 110m 거리의 3번째 어프로치샷을 핀 4m에 붙여 연장기회를 만들었다. 긴장된 상황이었지만 김해림은 버디퍼트를 성공시켰고 이를 지켜보던 이가영과 다시 18번홀에서 연장전을 치르게 됐다.

이가영은 6.7m 거리로 다소 먼 내리막 라이의 버디퍼트를 잘 쳤지만 홀컵을 스쳐 나와 아쉽게 파로 마무리했고, 김해림은 1.5m에 붙여놓은 상황에서 안정된 퍼트로 버디를 잡아 우승을 확정지었다.

김해림으로서는 2018년 교촌 허니레이디스 오픈을 3년연속 우승한 것을 끝으로 3년 2개월간 우승과 연을 맺지 못했으나 이번에 답답했던 갈증을 풀었다. 1라운드에서 노캐디로 셀프라운드를 자처하면서도 선두로 나섰던 김해림은 3일 내내 선두를 지킨 끝에 감격의 우승컵을 차지했다.

2019년 1부에 데뷔한 이가영은 생애 첫 우승 기회를 거의 잡았으나 베테랑 김해림의 벽에 막혀 아쉽게 준우승으로 만족하게 됐다. 유해란(20)은 마지막 홀 버디로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하며 단독 3위에 올랐다. 김성진 기자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