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스피 ‘공포지수’ 1년 5개월 만에 최저…코로나 이전 수준
실적개선 호재·금리 인상 불안 ‘상존’
2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이날 코스피 종가와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 종가가 표시돼 있다.[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 이른바 ‘공포지수’라고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본격적 확산된 1년 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일 VKOSPI는 전날보다 4.12% 내린 13.74로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지난해 1월 20일(13.64) 이후 최저 수준이다.

VKOSPI는 코스피200 옵션 가격을 이용해 산출한 변동성 지수로, 기초자산의 미래 변동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를 반영한다. 통상 주가지수가 급락할 때 급등하기 때문에 이른바 ‘공포지수’라고도 불린다.

코로나19가 증시를 강타한 지난해 3월 19일 VKOSPI는 11년 4개월 만에 최고 수준인 69.24까지 치솟은 바 있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변동성이 내려갔다는 것은 ‘시장의 투자 위험이 많이 낮아졌다’ 그렇게 (시장이) 해석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최근 국내 주식 시장이 ‘박스권’을 보이는 상황을 반영해서 옵션 시장에서 투자자들이 변동성이 낮아질 것으로 전망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 회복·기업 실적 개선이라는 ‘호재’가 있는 반면 물가 압력·금리 인상이라는 불안이 상존해 ‘눈치 보기’ 장세가 펼쳐진 결과, 변동성이 낮아진다는 말이다.

실제 유가증권시장에서 지수의 변동성은 줄어들었다. 지난달 코스피가 1% 이상 하락하거나 상승한 날은 없었는데 이는 월별로 봤을 때 2017년 2월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다만 향후 코스피의 변동성을 키울 만한 불안 요인들은 남아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슈가 대표적이다. 지난달 21일 주말 사이 전해진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금리 조기 인상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자 코스피는 1% 가까이 하락하는 등 유동성 관련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실적 개선의 동력(모멘텀)이 둔화할 가능성도 변수다. KB증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영업이익 증가율은 지난 1분기 전년 대비 118.0%에서 2분기 69.1%, 3분기 37.3%, 4분기 64.0%로 점점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 연구원은 “상반기는 코로나19 이후 빠르게 경기가 회복되는 모멘텀을 반영해 위험자산 선호도가 높았던 상황이라고 보면, 하반기에는 회복이 이어지지만 모멘텀이 둔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르면 8월 잭슨홀 미팅에서 테이퍼링을 꺼낼 가능성도 있어 하반기에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