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상자산 거래소 컨설팅 이달 마무리…‘빅4’만 생존할까
FIU 가상자산사업자 컨설팅 7월 중 마무리
일각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만 신고될 것”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가 24종의 디지털 자산에 대한 거래지원을 중단한 지난 달 28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의 전광판에 가상화폐 거래 상황이 표시돼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한 금융당국의 현장 컨설팅이 이달 중 마무리되면서 대형 거래소를 위주로 사업자 신고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15일 시작한 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한 컨설팅을 7월 중 완료할 예정이다. 앞서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지난달 10일 가상자산 거래소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현장 컨설팅을 원하는 업체들의 신청을 받았다. 업비트, 빗썸 등 은행 실명계좌를 보유한 대형 거래소들을 포함해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를 확보한 중소 거래소들도 컨설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정된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시행에 따라 가상자산 사업자는 9월 24일까지 FIU에 신고해야 영업할 수 있다. 신고하려면 실명 확인 입출금 계정, ISMS 인증 등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컨설팅은 전반적으로 거래소의 상황을 점검하고 신고를 안내하는 시스템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다만 당국은 이번 컨설팅은 실명확인 계좌 발급과는 관련이 없다고 못박았다. 금융위는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은 은행이 발급(개시)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서 이번 컨설팅의 내용, 결과와는 직접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DB]

컨설팅 후에는 대형 거래소 위주로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FIU는 특금법에서 정한 신고 기한인 9월 24일부터 가급적 이른 시기에 신고를 수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결국 현재 신고요건을 갖추고 있는 4대 거래소 위주만 신고가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온다. 사실상 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한 '종합 검증' 역할을 떠안게 된 시중은행들이 만일의 금융사고가 났을 시 은행의 책임이 큰 탓에 깐깐한 심사를 벌이고 있어서다. 현재의 분위기로는 거래소들이 신규 실명계좌를 발급받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