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전 오픈 앞둔 신세계百, 하나카드와 손잡았다
대전시 1등 카드사 하나카드와 MOU
유명 빵집 성심당 등 지역 특화 혜택
백화점 청구할인 5%+현장할인 5%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이사 사장(좌)과 하나카드 권길주 대표이사(우)가 2일(금),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에서 업무 제휴 협약 후 기념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신세계백화점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대전 신규 출점을 앞두고 대전 지역 1위 카드사인 하나카드와 손잡았다.

신세계는 지난 2일 하나카드와 업무 제휴 협약(MOU)을 맺고 ‘모두의 신세계 하나카드’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신세계는 대전·충청 지역 내 최대 점유율을 차지하는 하나카드와의 제휴를 통해 중부권 신규 고객 확보를 가속화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 카드는 백화점의 잠재적 큰손인 20~30대 젊은 고객들을 겨냥해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 신세계백화점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해 2030 고객은 코로나19 속에서도 6.1%의 신장률을 기록했으며 올 상반기 33.6% 비중을 차지했다.

먼저 ‘성심당’, ‘오월드’ 등 대전 지역을 대표하는 카페·제과점과 테마파크 이용 시 각각 20%와 30% 할인 혜택을 담았다. 또 프로야구와 축구 관람, 택시 이용 시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백화점 할인도 신세계 제휴카드 중 가장 풍성하다. 신세계백화점과 신세계 아카데미, 그리고 신세계백화점 뷰티 편집숍인 시코르의 온라인 스토어 시코르닷컴 이용 시 5% 청구 할인이 적용된다. 신세계백화점에서 쇼핑 시 현장에서 즉시 할인 받을 수 있는 5% 할인 쿠폰 6장과 무료 주차권 2장도 매달 제공한다. 또 SSG PAY·하나원큐페이 등 간편결제 이용 시 5% 할인 혜택도 제공해 백화점 외 간편결제 플랫폼 가맹 업체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오는 8월 말 문을 여는 신세계의 13번째 점포, 대전신세계 엑스포점에는 백화점과 함께 호텔, 과학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과학 콘텐츠 체험 및 문화 생활, 여가 활동 등이 가능한 중부권 랜드마크로 지하 5층, 지상 43층 규모(건물 면적 약 28만㎡)로 선보인다. 앞서 신세계는 지난해12월과 올해 3월, 대전 시민만을 위한 맞춤형 카드인 ‘엑스포 삼성카드’와 ‘대전신세계 신한카드’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신세계백화점의 쇼핑 경험과 하나카드의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