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총 "민노총 불법집회 강행에 심각한 우려"

[헤럴드경제 = 이정환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 강행 방침에 강한 우려를 표했다.

2일 경총은 입장문을 내고 "지금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700명을 넘기고 있고, 수도권은 거리두기 개편을 연기하는 등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다"며 "민주노총이 불법집회를 철회하고 감염병 예방에 함께 노력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정부의 집회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3일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중대 재해 근절 대책과 최저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는 1만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이다.

경총은 "민주노총이 불법집회를 강행할 경우 정부가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엄중히 물어 불법행위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atto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