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온실가스 배출량 70% 줄이는 친환경선박 개발…2540억원 투입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는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 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 등에 발맞춰 온실가스 배출이 적은 친환경 추진선박 관련 기술을 개발하는 내용이다.

내년부터 2031년까지 10년간 총 2540억원이 투입된다. 친환경 추진선박은 수소·암모니아 등 친환경 연료를 활용하는 저탄소·무탄소 선박과 전기·하이브리드 선박 등 차세대 추진 시스템을 갖춘 미래 고부가가치 선박을 의미한다.

선박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8년 대비 70% 감축하기 위한 수소·암모니아 연료 추진기술, 전기·하이브리드 추진시스템 등 핵심기술 및 설계기술을 개발한다.

친환경선박 신기술의 성능과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시험·평가 실증기술도 만든다. 친환경 연안 선박을 먼저 개발해 실증하고 보급 기반을 확보한 후 대형 주력 선박의 사업화와 연계할 계획이다. 신기술 적용·상용화를 위한 기준 마련 등 법제도 개선과 국내외 표준화 협력에도 나선다.

th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