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주민 "윤석열, 1시간의 동문서답 횡설수설" 혹평
"대선후보 아니라 정치인으로도 전혀 준비되지 않은 것으로 보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 대해 "한 시간의 동문서답, 횡설수설"이라고 혹평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회견을 본 소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기자들이 경제정책 기조부터 일본과의 외교 문제, 부동산 정책 등 다양한 분야의 질문을 했는데, (윤 전 총장이) 뭐라 답을 했는지 기억에 남는 게 없다"며 "분명히 뭔가 얘기를 했는데, 뭔지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장과 분배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성장이냐 분배냐 혹은 성장을 통한 분배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지속가능성'이 중요하다고 했다"며 "그런데 성장을 통한 분배, 분배를 통한 성장이 곧 지속가능한 경제발전이다. 무슨 얘기를 하는지 알 수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질문 자체를 이해하지 못 했거나, 각 사안에 대한 본인의 의견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어쩌면 둘 다 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래서 동문서답을 하고, 임기응변으로 횡설수설한 게 아닌가 싶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후보가 아니라 한 명의 정치인으로서도 전혀 준비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데, 대선까지 남은 몇 달 간 얼마나 달라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한편으로 야당은 이미 다른 옵션을 마련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