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MB·朴 사면론에 “안타까워하는 국민 많아…저도 공감”
“현직 대통령이 판단해야 할 문제”
“이재용 가석방, 절차대로 이뤄질 것”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출마선언을 앞두고 국회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정윤희·이원율 기자]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현직 대통령이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말을 아꼈다. 다만, “안타까워하는 국민들의 생각에 어느 정도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기념관에서 열린 대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사면 문제는 법을 적용하는 문제가 아니고 국민 민심을 살펴 정치적으로 결단을 해야 하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두 분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는 제가 이 자리에서 명확히 말씀드릴 사안은 아니다”면서도 “연세도 있고, 또 (박 전 대통령은) 여자 분이고, 두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 안타까워하는 국민들도 많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저 역시도 그런 국민들의 생각에 어느 정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다는 말씀만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서는 “지금은 논의되는 것이 사면 문제가 아니라 형기의 상당 부분을 경과했기 때문에 가석방 문제가 논의되는 것 같다”며 “제가 볼 때 절차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