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시장님은 레퍼···허태정 대전시장 ‘쇼미더 대전’으로 데뷔
대전시 주요정책 랩으로 홍보, 7월 1일 뮤비 공개
허태정 시장, 쇼미더 대전으로 래퍼 데뷔

[헤럴드경제(대전)= 이권형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힙합곡 ‘쇼미더 대전’이란 곡을 불러 레퍼로 데뷔한다.

쇼미더 대전은 대한민국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Show Me The Money)를 따와 대전시 주요 정책을 랩으로 소화한 곡이다.

대전시 홍보담당관실은 민선7기 4년째를 맞아 최근 몇 년간의 대전시 주요 정책을 홍보키 위해 고민하던 중 대중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힙합을 선택했다.

당초 담당부서에서는 전문래퍼를 활용해 게시물을 만들 계획이었지만, 허 시장이‘힙합을 즐긴다’라는 소문을 듣고 캐스팅했다는 후문이다.

쉰 중반을 넘어선 허 시장이 힙합과 애초부터 가까웠을 리 없다. 20대 아들 둘은 둔 허 시장은 다음 세대와의 소통을 위해 젊은 문화에 관심 가지고 노력한다고 한다. 허 시장이 좋아하는 래퍼는 지난해 쇼미더머니 시즌 9에서 준우승한 대덕구 신탄진동 출생의 머쉬베놈이다. 당시 그는 충청도 사투리를 랩으로 맛깔나게 소화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허 시장의 래퍼 데뷔는 대전시 공식유튜브인 대전블루스 구독자들과의 약속 때문이기도 하다. 지난 4월 허 시장은 유튜브에 출연해 해당 게시물이 조회수 7만 5000명을 넘기면 랩을 녹화하겠다고 공약했다. 해당 게시물은 29일 현재 조회수 9만 9000회를 넘겼다.

허 시장의 정책랩은 최근 우송정보대 글로벌실용예술학부 이해원·전영진 교수의 도움을 받아 녹음을 마쳤으며, 오는 7월 1일 대전시 공식유튜브 대전블루스를 통해 전격 공개된다.

kwonh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