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 김하성 어쩌나…타티스 주니어, 3연타석 홈런
김하성은 대타로 출전해 1타수 무안타

[헤럴드경제]김하성의 팀 동료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가 한 경기에서 3개의 홈런을 몰아치는 괴력을 과시하며 홈런 순위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타티스 주니어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서 5타수 4안타(3홈런) 4타점 4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23호, 24호, 25호 홈런을 연달아 폭발하며 내셔널리그 홈런 단독 선두, MLB 전체 공동 선두 자리를 꿰찼다.

타티스 주니어의 배트는 1회부터 불을 뿜었다.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타타스 주니어는 상대 선발 코빈 마틴을 공략해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1번 타자 토미 팜에 이은 백투백 홈런이었다.

그는 4-3으로 앞선 2회에도 바뀐 투수 라일리 스미스를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후속 타자 제이크 크로넨워스도 홈런을 날렸는데, 샌디에이고는 2회 만에 연속 타자 홈런을 두 개나 기록했다.

타티스 주니어의 홈런쇼는 계속됐다.

그는 6-5로 앞선 4회 1사 1루에서 스미스의 초구 한가운데 몰린 싱커를 공략해 중월 투런 포를 터뜨렸다.

7회말 네 번째 타석에선 안타를 쳤다. 그는 에릭 호스머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도 추가했다. 8회엔 내야 땅볼로 아웃됐다.

주전 유격수 타티스 주니어는 지난 2월 샌디에이고와 14년간 3억4000만달러(약3837억원)의 천문학적인 계약을 맺은 스타 플레이어다.

그는 올 시즌 어깨 통증으로 두 차례나 전력에서 빠졌고, 지난달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8경기에 결장하는 등 부침을 겪었지만, 그라운드 위에서는 대활약을 펼치며 명성에 걸맞은 모습을 보인다.

타티스 주니어가 부상 등으로 빠질 때마다 출전했던 김하성은 이날 10-5로 앞선 7회말 1사 1,3루에서 대타로 나섰지만, 우익수 뜬 공으로 물러났다.

1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김하성의 타율은 0.216에서 0.215(163타수 35안타)로 떨어졌다.

타티스 주니아와 김하성.[OSEN]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