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편스토랑’ 물 만난 류수영, 김밥부터 장어까지 ‘대박메뉴 속출’
요리도 스윗함도 정말 ‘바르다 어남선생’
믿고 먹는 류수영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이믹자]‘편스토랑’ 류수영이 대박 메뉴들을 쏟아냈다.

6월 25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고추’를 주제로 한 메뉴 대결이 시작됐다. 그 중 ‘편스토랑’ 완판남이자 ‘믿고 먹는’ 어남선생 류수영은 김밥부터 장어까지 대박 메뉴 레시피들을 공개했다. 역대급 메뉴와 ‘좋은 사람’ 류수영의 스윗함도 돋보였다.

이날 류수영은 집에서 김밥 만들기에 도전했다. 사랑꾼 류수영은 평소에도 아내 박하선과 딸을 위해 자주 김밥을 싼다고. 공항 가면서 남편이 싸준 김밥을 먹는 박하선 역시 “파는 김밥 못 먹겠다”라며 류수영의 김밥을 극찬했다고 한다. 이날 류수영은 아내 박하선도 반한 특별한 김밥 비법을 공개했다.

류수영의 김밥 레시피 포인트는 간과 당근이었다. 류수영은 밥에도 간을 했다. 밥이 맛있어야 김밥도 맛있다는 것. 이후 류수영은 많은 양의 당근을 채 썰어 준비했다. 이어 프라이팬에 많은 양의 기름을 넣은 뒤 당근을 볶았다. 그렇게 당근을 볶고 나온 당근 향미유를, 류수영은 달걀, 햄 등 다른 김밥 속재료를 익힐 때 활용해 달큼함과 향을 더했다.

이어 류수영은 먹는 사람에 맞춰 다양한 김밥을 만들기 시작했다. 일반 김밥부터 고추 젓갈 김밥, 참치 김밥 등. 총 15종의 김밥을 완성한 류수영은 틈틈이 김밥을 쉽게 마는 포인트까지 알려줬다.

그러나 ‘편스토랑’ 스태프들의 행복한 식사는 김밥에서 끝이 아니었다. 류수영이 대표적인 보양식 장어구이를 집에서 만든 것. 류수영은 집에서 누구나 10분 안에 비린내 없이 장어를 구울 수 있는 방법을 공개했다. 특히 류수영은 역대급 두툼한 두께로 장어구이를 잘라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류수영은 완성된 장어 구이를 깻잎, 쌈무 등에 얹혀 ‘초대형 장어 한쌈’을 완성했다. 뿐만 아니라 남은 장어로는 초대형 장어 김밥을 만들었다. 특히 장어와 잘 어울리는 아보카도를 활용, 어메이징 장어 김밥까지 완성했다. 이어 류수영은, 어메이징 장어 김밥을 들고 앞집으로 향했다. ‘편스토랑’ 식구들은 “류수영 앞집에 이사 가고 싶다”라며 부러움의 반응을 나타냈다.

류수영은 그 동안 ‘편스토랑’을 통해 한우 육회, 연어 대환장 파티 등 집에서 역대급 가성비로 즐길 수 있는 고급 요리들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날 역시 류수영은 맛있는 김밥은 물론 가성비 좋은 장어 구이 레시피까지 공개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요리 욕구를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사람들을 위해 요리하고 뿌듯한 마음으로 지켜보는 류수영의 스윗함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날 이영자는 류수영의 VCR을 보며 “물 만났다”라고 표현했다. 그야말로 요리도, 다정함도 물 만난 어남선생 류수영을 볼 수 있어서 ‘편스토랑’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