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흥민 "토트넘이 나의 드림팀…아직 할 일이 많다"

[헤럴드경제]손흥민(29)이 현재 자신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 마음을 쏟겠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25일(현지시간) 남성 잡지 GQ가 공개한 인터뷰에서 "지금으로서는 토트넘이 나의 드림팀이다. 여기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단 하나의 팀에서만 뛸 수 있다면 어떤 팀을 고르겠느냐는 질문에 "나는 현재에, 토트넘에 집중하고 싶다"며 "아직 이뤄야 할 일이 많기 때문이다. 큰 목표들이 있고 많은 골도 넣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독일 함부르크와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8월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팀의 확실한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2020-2021시즌에는 공식전 51경기에서 22골 17도움으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최다 도움, 최다 공격포인트를 모두 갈아치우는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만 놓고 봐도 37경기에서 17골 10도움으로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골 기록을 세우며 리그 득점과 도움에서 4위에 올랐다.

최고의 시즌을 보낸 만큼 손흥민의 잔류 여부는 축구 팬들의 중요한 관심사다.

올 시즌 그와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 골(14골) 기록을 쓴 '단짝' 해리 케인(잉글랜드)은 이적을 암시한 상태라 손흥민의 거취에도 이목이 쏠린다.

손흥민과 토트넘의 계약 기간은 2023년 6월까지다.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최근 영국 디애슬레틱 등 현지 언론에서는 재계약이 임박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손흥민은 이날 인터뷰에서 토트넘을 향한 애정만을 드러냈을 뿐, 이적이나 재계약에 관한 별도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

[OSEN]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