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덱스터스튜디오, 광고 시장까지 진출…크레마와 MOU 체결
숏폼 커머스 영상 및 메타버스 기반 실감형 영상 공동 제작
영화·광고 접목한 무버셜 사업도 공동 추진 예정
왼쪽부터, 덱스터스튜디오 강종익 대표, 크레마 손동진 대표, 덱스터스튜디오 김욱 대표 (사진=덱스터스튜디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시각특수효과(VFX)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대표 김욱·강종익)가 종합광고대행사 크레마월드와이드(대표 손동진·송경운)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으며 사업 확장에 나선다.

덱스터스튜디오는 24일 오후 서울 상암동 본사에서 크레마월드와이드와 ‘뉴미디어 광고 홍보 콘텐츠에 대한 전략적 협업 관계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콘텐츠 기획부터 촬영, 제작, 후반 작업 전반을 ‘원스톱 시스템’으로 완성하는 올인원 종합 콘텐츠사로 그간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2017), ‘신과 함께-인과 연’(2018), ‘백두산’(2020) 등을 제작했다.

지난 2009년 창립한 크레마월드와이드는 연매출 247억원(2020년 기준) 규모의 강소기업이다. 10여 년간 국내 대기업의 글로벌 광고 기획 및 통합 커뮤니케이션 대행을 통해 꾸준히 성장해왔으며 지난해에는 초개인화 마케팅 및 라이브 커머스 사업에 진출하기도 했다.

덱스터스튜디오와 크레마월드와이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숏폼 커머스 콘텐츠 공동 제작 ▲메타버스 기반 실감형 영상 공동 개발 및 투자 ▲브랜드 무버셜(Movie+Commercial) 사업 공동 추진에 나선다. 코로나19로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숏폼, 메타버스, 무버셜 등이 떠오르고 있는 현 상황을 반영한 조항으로 양사는 향후에도 트렌드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영화를 넘어 최근 드라마, OTT, 게임 업계로 발을 뻗은 덱스터스튜디오는 크레마월드와이드와의 MOU 체결을 통해 광고 시장까지 영역을 확대, 이종 산업 진출을 통한 플랫폼을 또 하나 추가하며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덱스터스튜디오 김욱, 강종익 대표는 “이번 MOU로 또 한 번 사업을 확장하게 됐다”며 “크레마월드와이드의 노하우와 인적 자원에 덱스터스튜디오의 기술력이 더해진다면 더 다양한 플랫폼에서, 더 양질의 콘텐츠가 나올 수 있을 것이다. 양사가 힘을 합쳐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함께 만들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크레마월드와이드 손동진 대표는 “덱스터스튜디오가 보유한 IP와 세계관 및 메타버스 구현을 위한 기술과 자원을 크레마월드와이드의 강점인 광고 기획에 효과적으로 접목함으로써 글로벌 기업들의 마켓 4.0 전략에 부응하는 차별적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덱스터스튜디오는 내달 28일 공동 제작 작품 ‘모가디슈’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모가디슈’는 1990년대 소말리아 내전으로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작품으로 류승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등이 출연한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