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전시황]코스피 장 초반 3300 돌파…원/달러 환율은 하락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코스피가 25일에도 전날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증시 사상 처음으로 3300선을 돌파하며 고공행진 중이다.

코스피는 25일 오전 10시 현재 전날보다 24.76포인트(0.75%) 상승한 3310.86를 나타내며 사상 처음 3300선 고지에 올랐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3659억원 순매도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647억원, 2032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지수는 3.08포인트(0.09%) 오른 3289.18에 출발한 뒤 개장 직후 3300선을 넘어섰다.

지난 1월 6일(고점 3027.16) 장중 처음 3000선을 돌파한 이후 5개월여만에 상단이 3300선까지 높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패닉으로 증시가 급락했던 작년 3월 19일(종가 1458.64)과 비교해서는 15개월여만에 1844포인트(126.7%) 급등했다. 당시 장중 저점(1439.43)과 비교하면 1863포인트, 상승률은 약 130%에 이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SK하이닉스(1.98%), LG화학(1.56%), 삼성물산(1.11%) 등 이 1% 이상 올랐고, 오는 30일 20% 배당 제한 권고가 종료되는 금융지주 종목들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6,02포인트(0.59%) 상승한 1018.64를 나타냈다. 코스닥지수는 2000년 닷컴버블 이후 20여년만인 지난 4월 12일 1000선을 넘어선 바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457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86억원, 163억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으로는 카카오게임즈(1.64%), SK머티리얼즈(1.44%)가 1% 이상 올랐다.

원/달러 환율은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1131.8원으로 전날 종가보다 3.1원 하락했다.

2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는 인프라 투자를 위한 예산 확보 협상이 타결됐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국내에서는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사상 처음 코스피 3300선을 넘기면서 원화 강세를 유도하고 있다.

코스피가 사상 처음 3300선을 돌파한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3.08포인트(0.09%) 오른 3289.18에 출발했다. [연합]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