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도시 떠나 농어촌 정착가구 ‘역대 최대’…2030 청년귀촌 48%
지난해 귀농어·귀촌 35만8591가구…전년보다 8.7%↑
귀농·귀촌 늘고 귀어 소폭 줄어…1인 가구 '대세'
익숙한 곳 정착 신중한 경향…"안정적 정착 지원 강화"
[통계청 자료]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지난해 귀농어·귀촌 가구 수가 36만 가구를 육박하면서 역대 최대 기록했다. 특히 30대 이하 귀촌인은 48%에 육박했고 30대 이하 귀농 가구는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많았다.

귀농어·귀촌은 가깝거나 익숙한 곳에 정착하는 경우가 많았고 1인 가구 비중이 70% 이상으로 신중한 경향을 띠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통계청이 24일 내놓은 '귀농어·귀촌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어·귀촌 가구 수는 35만8591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의 32만9986가구보다 8.7% 늘어난 수치다.

귀농어·귀촌 가구는 2017년 34만7665가구에서 2018년 34만1221가구, 2019년 32만9986가구로 2년 연속 줄었다가 이번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특히 귀농과 귀촌이 9% 안팎 늘면서 귀농어·귀촌 가구는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대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보면 지난해 귀농가구는 1만2489가구로 전년보다 9.3% 증가했다. 평균 가구원 수는 1.40명으로 0.02명 줄었다.

귀농 가구주의 성별 구성비는 남성 67.9%, 여성 32.1%이었다. 귀농 가구주의 평균 연령은 55.3세로 집계됐다. 연령별 구성비는 50대가 35.0%로 가장 많았고 60대 32.5%가 뒤를 이었다. 30대 이하 귀농 가구는 1362가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또 귀농인이 많은 의성, 상주, 고흥, 화순, 임실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동일 지역 내, 연고지 등 익숙한 곳, 영농 기반 마련이 쉬운 곳으로 귀농하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귀어 가구는 897가구로 전년보다 0.8% 줄었다. 평균 가구원 수는 1.33명으로 0.04명 감소했다.

귀어 가구주의 성별 구성비는 남성 68.8%, 여성 31.2%였다. 귀어 가구주의 평균 연령은 52.8세이며 연령별 구성비는 50대 35.7%, 60대 25.1% 순이었다. 귀촌 가구는 전년보다 8.7% 늘어난 34만5205가구를 기록했다. 평균 가구원 수는 1.38명으로 0.02명 줄었다.

귀촌 가구주의 성별 구성비는 남성 60.9%, 여성 39.1%였다. 귀촌 가구주의 평균 연령은 45.1세로 귀농·귀어가구보다 10세가량 적었다. 연령대별 구성비 역시 30대(22.6%)와 20대(20.7%) 비중이 43.3%에 달했다. 귀촌 가구의 전입사유는 직업 34.4%, 주택 26.5%, 가족 23.4% 순이었다.

귀농어·귀촌 가구별 1인 가구 비중은 귀농가구 74.1%, 귀어가구 77.6%, 귀촌가구 74.7%로 각각 집계됐다. 귀농가구원으로만 구성된 단일가구는 87.2%, 거주자와 귀농가구원이 함께 가구를 구성한 혼합가구는 12.8%였다.

귀농 가구원은 1만7447명으로 전년보다 7.8% 늘었다. 귀농인 중 농업에만 종사하는 전업 귀농인은 전체의 68.6%를 차지했고, 다른 직업 활동을 함께 수행하는 겸업 농업인은 31.4%였다. 귀어가구원으로만 구성된 단일가구는 75.1%, 어촌지역 거주자와 귀어가구원이 함께 가구를 구성한 혼합가구는 24.9%였다.

귀어 가구원은 1만197명으로 전년보다 3.0% 감소했다. 귀어인 중 어업에만 종사하는 전업 귀어인 비중은 67.3%, 다른 직업 활동을 함께 수행하는 겸업 귀어인 비중은 32.7%로 나타났다.

귀촌 가구원만으로 구성된 단일가구는 72.5%, 농어촌지역 거주자와 귀촌인이 함께 가구를 구성한 혼합가구는 27.5%였다. 귀촌인은 47만7122명으로 전년보다 7.3% 늘었다.

평균 연령은 42.25세이고, 연령대별 구성비는 20대 이하가 26.3%, 30대가 21.6%로 30대 이하가 전체의 47.9%를 차지했다. 귀촌 전 거주지역은 경기가 25.5%로 가장 많고, 서울 14.4%, 경남 7.3%가 뒤를 이었다.

정부는 귀농귀촌 통계조사 결과의 흐름과 특성에 맞춰 하반기에는 신중한 귀농을 위한 사전 준비 지원, 귀촌인의 다양한 수요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 정착지 특성을 반영한 지역별 자율 프로그램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