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체코 총리’ 만난 문승욱 산업장관 “원전사업 최적의 파트너”
체코 원전 수주전 본격 시동
문승욱(오른쪽 두번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에서 안드레이 바비쉬(Andrej Babis) 체코 총리와 면담을 하고 있다.[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우리나라가 체코 원전 수주전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체코를 방문해 안드레이 바비시 총리, 카렐 하블리첵 산업통상부 장관과 면담했다.

문 장관은 바비시 총리와 면담에서 한국이 체코 원전 사업의 최적 파트너임을 강조하고, 한국이 원전을 수주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문 장관은 "현재 진행 중인 다수의 해외 원전 공기가 지연되고 있지만, 한국이 건설한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은 계획된 예산과 공기를 준수한 대표적 성공사례"라며 체코 원전 사업에서도 적정 예산을 들여 제때 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체코의 제조 기술력과 한국의 원전 전문성이 결합한다면 체코 원전사업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 한국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확인시켜주기 위해 바비시 총리와 하블리첵 장관의 한국 방문을 요청했다.

바비시 총리는 "한국이 체코 입장에서 안보 리스크가 없고, 중국·러시아의 체코 원전사업 참여에 반대한 야당들도 한국에 대해선 반대 의사를 표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의 입찰 참여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기업과 협력을 위해 하블리첵 산업통상부 장관이 체코 원전기업 사절단을 구성해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장관은 하블리첵 장관과의 면담에선 우리 기업의 원전사업 관리 능력과 체코 원전 수주를 위한 사전 준비 상황 등을 소개했다. 양국 장관은 원전 협력 외에도 바이오, 사물인터넷 등 미래 첨단산업 분야와 수소, 인공지능 등 신기술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도 이날 양국 장관 면담에 배석해 "한국이 체코 원전 사업을 수주할 경우 체코기업이 한국기업과 함께 원전에 바로 참여할 수 있도록 이미 160여 개 체코 기업과 협력관계를 구축했다"고 소개했다.

장관 면담 이후 한수원, 대우건설, 두산중공업등 한국과 체코 기업·기관의 업무협약(MOU) 7건이 체결됐다.

체코는 두코바니 지역에 8조 원을 들여 1000∼1200MW(메가와트)급 원전 1기 건설을 추진 중이며 우리나라와 미국, 프랑스가 수주 3파전을 벌이고 있다. 체코는 이르면 이달 내 3개국을 대상으로 입찰자격심사에 해당하는 안보평가 질의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안보평가에는 공급자의 입찰 참여 조직 구조, 사이버 안보 요건, 원자력 안전 측면의 제어계통 요건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체코는 올해 말까지 안보평가를 시행한 뒤 입찰 참여 공급국을 결정하며, 2023년까지 입찰서 평가 및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을 거쳐 2029년 건설을 시작할 계획이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