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이프릴 채원, ‘왕따 논란’ 반박 “참을 만큼 참았다”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걸그룹 에이프릴 채원이 전 멤버 이현주를 괴롭혔다는 '왕따 논란'을 부인했다.

지난 17일 채원은 에이프릴 공식 팬카페를 통해 현주 측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채원은 "(연습생 시절) 현주는 자주 연습을 빠졌다. 그래도 저는 언니로서 더 챙겨주려 했고, 현주를 정말 친한 친구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데뷔 직후 지상파 음악 생방송을 하는 날 현주가 갑자기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다행히 현주가 생방송 전 대기실로 돌아왔지만 "데뷔한지 일주일도 안 된 신인이 드라이 리허설을 펑크낸 것은 최초라며 굉장히 무례한 걸그룹으로 낙인이 찍혀버렸다"고 채원은 밝혔다.

하지만 채원의 입장을 밝힌 이후, 채원이 밝힌 음악 생방송 날에 모든 멤버가 모인 사진이 공개되면서 거짓 해명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채원은 날짜에 착오가 있었다고 재차 해명했다.

채원은 또 현주만 개인 휴대전화를 들고 다녔으며, 집에서 출퇴근하는 것도 현주뿐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회사는 늘 현주를 달래주고 현주가 원하는 조건들을 맞춰줬다. 그래도 현주는 항상 힘들다고 연습을 빠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로 현주를 왕따시킨 것 아니냐 하시겠지만 오히려 현주를 더 챙겨주고 달래주면서 에이프릴을 지키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현주의 자동차 자리에 상한 김밥을 뒀다는 의혹에 대해선 "서포터 음식이 있었는데 현주가 들어오자마자 냄새가 났는지 표정을 찡그리며 향수를 마구 뿌렸다"고 설명했다. 향수를 그만 뿌리라고 요구하자 현주가 모든 멤버들에게 쏘아붙이듯 공격적인 말을 하며 언성을 높였다는게 채원의 주장이다.

채원은 자신을 고마운 언니라고 하던 현주가 이제는 '힘들게 한 언니'로 바꾼 이유, 말도 안되는 거짓 소문을 지어낸 이유를 묻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저도 참을만큼 참았고 이렇게 잘못된 방법으로 얻은 인기와 관심은 절대 영원할 수 없다는 걸 알았으면 한다"며 "진실을 밝혀지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억울함은 꼭 풀고 싶기에 저도 더이상 말을 아끼지 않겠다"며 "그동안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었지만 이제는 그저 가만히 기다리기만 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말 이현주가 에이프릴 시절 왕따를 당했다는 글이 온라인에서 확산됐다.

이현주는 직접 지난 4월 SNS를 통해 "괴롭힘은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시작돼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지속됐다"며 왕따 피해자라고 밝혔다.

이에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과 이진솔이 지난 11일 입장을 밝혀 왕따 의혹을 부인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