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릭센 쇼크' 덴마크, 유로 2020 벨기에전 1-2 역전패 탈락위기
네덜란드는 오스트리아 꺾고 2승으로 16강확정
'에릭센의 쾌유를 기원하며….' 덴마크-벨기에 전에 앞서 심정지로 쓰러졌던 덴마크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배번이 쓰인 대형 유니폼이 그라운드에 등장했다. [A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경기중 심정지로 쓰러지는 충격적인 사건을 겪었던 덴마크가 2연패를 당하며 탈락위기에 몰렸다.

2020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20) B조의 덴마크는 18일 덴마크 코펜하겐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계랭킹 1위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후 2골을 내주며 1-2로 역전패했다. 에릭센이 쓰러진 핀란드전 패배에 이어 2연패를 당한 덴마크는 2패로 최하위로 추락했다.

승점 6으로 조 1위에 오른 벨기에는 3차전 결과와 관계없이 조 2위를 확보한 상태다.

폴센이 선제골을 기록한 덴마크는 후반 10분 문전에서 데브라이너의 패스를 받은 토르강 아자르의 골로 동점을 만들었고, 후반 25분 데브라이너의 왼발 중거리슛이 골망을 흔들며 역전승을 거뒀다. 데브라이너는 골 세리머니를 자제하며 에릭센이 결장한 덴마크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양 팀 선수들과 관중은 에릭센을 응원하기 위한 '특별한 1분'을 준비했다.

에릭센의 등 번호인 '10'에 맞춰 전반 10분 덴마크와 벨기에 선수들은 경쟁을 멈추고 1분 동안 관중과 함께 에릭센의 쾌유를 바라며 박수를 보냈다. 경기 시작 전에는 에릭센의 이름과 등 번호가 새겨진 대형 유니폼 현수막이 그라운드에 등장하기도 했다.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는 오스트리아를 꺾고 16강에 올랐다.

네덜란드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C조 2차전에서 데파이의 페널티킥 결승골과 둠프리스의 추가골에 힘입어 오스트리아를 2-0으로 제압했다. 네덜란드가 이 대회 16강에 오른 건 2008년 이후 13년 만이다.

같은 C조의 우크라이나는 북마케도니아를 2-1로 잡고 조 2위를 지켰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