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증권, 주식 앱 확 바꿨다…편의성 높인 ‘오투(O2)’ 출시
[삼성증권 제공]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삼성증권이 16일 투자자의 편의성을 대폭 높인 간편투자 앱 ‘O2(오투·오늘의 투자)’를 출시했다.

오투는 기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대비 전체 메뉴 수는 크게 줄이고, 자주 쓰는 기능은 한 화면에 모아 투자자 관점의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오투는 기존 앱(mPOP)의 510개 메뉴를 78개로 줄였다. 홈 화면에는 이용자들이 주로 조회하는 ‘총 잔고’, ‘보유종목’, ‘관심종목’ 등 주요 기능들을 모았다.

앱에서 사용되는 각종 증권 용어도 초보 투자자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매수, 매도 등의 표현 대신 바로투자, 팔기 등으로 바꾸고 차트도 보기 쉽게 간소화했다.

관심종목 및 보유종목의 최신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기능과 함께 한 화면에서 국내외 주식 주문이 모두 가능하게 하는 기능도 갖췄다.

이승호 삼성증권 디지털부문장 부사장은 "초보 투자자들도 숨 쉴 때 산소(O2)를 마시듯 쉽고 편하게 투자를 시작하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이체부터 주문, 투자정보 학습에 이르는 전 과정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증권은 이번 오투 오픈을 기념해 특정 종목의 당일 시가 대비 종가의 상승 또는 하락 여부를 맞히는 이벤트를 내달 9일까지 진행한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