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쌍용차 노사, 자구안 조인식…“기업회생절차 조속 마무리”
인력 구조조정 및 생산성 향상 기대
투자자 유치ㆍ인가 전 M&A 가속도
14일 쌍용차 회생을 위한 조인식에서 정용원 관리인(오른쪽)과 정일권 노동조합 위원장이 합의안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쌍용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쌍용자동차는 기업회생의 염원이 담긴 자구안에 대한 조인식을 갖고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간 협력을 다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평택공장에서 열린 조인식에는 정용원 관리인을 비롯해 정일권 노동조합위원장, 노사 교섭위원 등 관련 임직원이 참석했다.

자구안은 지난 2009년의 아픔을 되풀이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하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합리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한 노사의 고민이 결실을 맺은 것이다. 쌍용차는 이를 통해 우호적인 조건 속에서 성공적으로 M&A를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앞서 쌍용차 노사가 지난 7일과 8일 양일에 진행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선 52.14% 찬성으로 자구안이 통과됐다.

주요 내용은 ▷무급 휴업 2년 ▷현재 시행중인 임금 삭감 및 복리후생 중단 2년 연장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무(無)쟁의 확약 ▷단체협약 변경 주기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변경 ▷효율적인 인력 운영 및 생산 대응 ▷유휴자산 추가 매각(4개소) 등이다.

무급 휴업의 세부 시행방안은 이달 노사협의를 통해 결정해 내달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특히 쌍용차는 무급휴업에 따른 효율적인 인력 운영 및 생산 대응을 위해 라인간 전환배치를 통해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5년간 매년 평균 150여 명(자연 감소율 17%)의 정년퇴직 등 자연감소 인원에 대해서도 신규 채용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인위적인 구조조정 없이 실질적인 인력구조조정 효과를 위한 조치다.

쌍용차 관계자는 “자구안 통과를 디딤돌 삼아 경쟁력 있는 투자자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재무구조 개선과 기업 가치 제고를 통해 ‘인가 전 M&A’를 통한 기업회생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는 데 노사 모두 진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