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이낙연 “안전둔감증 여전…현장 감시자 상주 의무화 필요”
광주 사고현장·분향소 잇따라 찾아
“평범한 일상에 큰 변…참으로 참담”
“잘못 있다면 법에 따라 응분의 처분 해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광주 동구청 앞에 차려진 붕괴사고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강승연 기자/spa@heraldcorp.com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참으로 참담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밤 광주 동구청 광장에 설치된 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취재진을 만나 “시내버스를 타고 가던 평범한 일상 속의 시민들이 이런 큰 변을 당할 것이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빈다. 가족들에게 뭐라고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 지 모르겠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 전 대표는 2019년 잠원동 철거 건물 붕괴 사고 이후 2년 만에 반복된 이번 사고에 대해 “짧게 보면 현장에 감시자가 상주하지 않았다는 것이 원인이겠지만, 뒤에 숨은 안전에 대한 둔감증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장 감시자) 상주를 의무화하는 제도가 필요하다”며 철저한 재발 방지책을 주문했다.

또 이 전 대표는 “철거 공사를 시행했던 사람들에게 잘못이 있다면 법에 따라 응분의 처분을 해야 할 것”이라며 “이런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엄정하게 하고 법이 미비하다면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분향소에 앞서 사고 현장을 방문해 편지와 함께 헌화했다. 편지에는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이런 불행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모든 것을 챙기겠습니다”라고 적었다.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