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은 "원자재 가격 10% 오르면 소비자물가 최대 0.2%↑"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국제 원자재 가격이 10% 정도 오르면 우리나라 소비자물가도 최대 0.2% 상승한다는 한국은행 분석이 나왔다.

한은이 9일 발표한 '국제원자재가격 상승 배경 및 국내경제 파급영향 점검' 보고서에 따르면, 실증 분석 결과 원자재 가격이 추세적으로 올라 10% 상승할 경우, 국내 소비자물가는 4개 분기 후 최대 0.2%(전년동기대비) 높아진다. 만약 일시적 상승에 그친다면 원자재 가격에 따른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05%에 그친다.

원유·금속·곡물 가격 상승은 석유류·금속 관련 제품·외식 등에 반영돼 국내 소비자 물가를 자극할 수 있고, 원자재 가격 강세에 따라 형성된 경제 주체들의 물가상승 기대도 물가를 올릴 가능성이 있다.

김정성 한은 조사국 물가연구팀 차장은 "원자재의 슈퍼사이클(상품가격의 장기적 상승 추세) 가능성을 분석한 결과, 슈퍼사이클 진입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불확실성이 크다"며 "원자재 가격이 최근 사이클 저점에서 미약하게 반등하고 있으나 그 정도가 크지 않고 최근 가격상승에 경기회복, 수급요인 등의 영향이 혼재한 상태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향후 원자재가격은 중장기적으로 주요국의 친환경 정책, 주요 원자재 생산국의 생산능력 확충 등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