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파리바게뜨, 캄보디아 교두보 亞공략 강화
프놈펜에 JV형태 ‘벙깽꽁점’ 오픈
인도네시아 이어 중동 진출 목표
SPC그룹의 파리바게뜨가 최근 개점한 캄보디아 1호점 ‘벙깽꽁점’ 내부. [SPC그룹 제공]

SPC그룹의 파리바게뜨가 캄보디아에 진출했다. 이번엔 현지 파트너사와 합작해 조인트 벤처(JV) 형태로 출점, 리스크를 줄였다.

9일 SPC그룹에 따르면, 파리바게뜨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1호점인 ‘벙깽꽁점’을 오픈했다.

캄보디아는 파리바게뜨의 여섯 번째 해외 진출국으로, 이번에는 처음으로 JV 방식으로 문을 열었다. 이를 위해 현지 파트너사인 HSC그룹과 손을 잡았다. 파리바게뜨는 캄보디아를 시작으로 JV, 마스터프랜차이즈 등 전략을 다각화 해 해외 매장수를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이번에 문을 연 파리바게뜨 벙깽꽁점은 수도 프놈펜의 최대 상업지역 ‘벙깽꽁’에 390㎡ 규모의 3층 단독 건물로 자리 잡았다. 메자닌(mezzanine, 층고가 높을 때 중간층을 만들어 아래층을 조망할 수 있도록 한 건축 방식) 구조로 공간감을 극대화하고, 벽면을 통유리로 설계해 유럽식 정원의 온실 같은 분위기를 냈다. 3층에는 직원들을 위한 휴식공간 및 사무실을 뒀다.

파리바게뜨는 캄보디아의 가족 중심적인 문화와 카페 문화에 익숙한 젊은 소비층을 고려해, 편히 쉬어갈 수 있는 베이커리 카페 콘셉트를 적용하고, 유럽풍 빵과 어울리는 ‘브런치(brunch)’ 메뉴를 강화했다. 또 테이크 아웃(to-go)과 배달 서비스도 도입해 운영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최근 한국을 방문한 말레이시아 수석장관을 만나 현지 할랄 인증 생산공장 건립 추진을 협의했다”며 “동남아 최대 시장인 인도네시아 진출도 검토하는 등 동남아 사업 확대와 함께 향후 중동 시장까지 진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중국, 미국, 프랑스, 베트남, 싱가포르, 캄보디아 등 6개국에 총 430여 개 글로벌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싱가포르를 전진기지로 삼은 동남아 지역은 미국, 중국과 함께 3대 글로벌 성장축으로 육성하고 있다. 신소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