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문승욱 “이차전지업계 적극 지원”…다음달 K-배터리 산업전략 발표
산업부장관 이차전지기업과 간담회

정부가 다음달 초~중순께 ‘K배터리 산업발전 전략’을 발표한다. 발전전략에는 세제 혜택을 비롯한 정부 지원책과 이차전지 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이 포괄적으로 담길 것으로 보인다.

문승욱(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막을 올린 ‘2021 인터배터리 전시회’ 개막식에 참석한 뒤 이차전지 주요 기업들과 간담회를 열고 “우리 이차전지 기업들이 세계 시장을 지속해서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삼성SDI 전영현 사장, SK이노베이션 지동섭 사업대표, LG에너지솔루션 김동명 부사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대표, 엘앤에프 최수안 대표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차전지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외 설비투자, 공급망 구축, 기술개발 등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개별 기업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문 장관은 “이차전지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로, 기술·가격 경쟁, 공급망 관리 등 글로벌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면서 “국내 이차전지 산업 생태계 전반의 체질을 강화하기 위해 업계 전반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배터리를 포함한 전략산업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며 “미국과 상호 호혜적인 배터리 공급망 구축을 통해 우리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들도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잘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장관은 업계 의견을 청취한 뒤 다음 달 초 중순께 ‘K배터리 산업발전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전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반도체·배터리· 바이오 등 핵심전략산업 공급망 강화를 중점 추진 과제로 제시한 뒤 ‘K반도체 전략’에 이어 다음 달 초중순에 ‘K 배터리 전략’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인터배터리 전시회는 이날부터 사흘간 열리며 전지 제조 및 소재 기업 등 총 229개 기업이 참여해 500개 부스를 운영한다.

배문숙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