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산업부, '우수기업연구소' 신규 45곳에 4년간 900억원 지원
262개 ATC 기업, 4년간 1만명 신규채용 계획 발표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45개 중소·중견기업을 우수기업연구소(ATC)로 새로 지정해 4년간 총 900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1년 ATC 지정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올해 ATC 육성사업에 신규 선정된 45개 중소·중견기업에 장관 명의의 ATC 지정서와 현판이 수여됐다.

ATC 육성사업은 우수한 역량을 보유한 중소·중견기업 부설 연구소의 연구개발(R&D)을 지원해 산업 혁신을 이끌 주체로 육성하는 내용으로, 올해가 19년째다. 이번에 ATC 지정된 기업에는 향후 4년간 기업당 15억∼20억원, 총 900억원 수준의 지원이 이뤄진다. 특히 올해는 디지털 전환, 소재·부품·장비 고도화, 바이오헬스 관련 분야의 과제가 중점적으로 선정됐다.

산업부에 따르면 ATC 사업은 기술개발 후 매출, 고용 등 기업성장 측면에서 큰 성과를 냈다. ATC 과제 수행 이후 기업의 평균 매출은 40%, 고용은 30% 이상 증가했으며 ATC 사업 지원을 받은 전체 기업 중 20% 이상이 상장기업으로 성장했다.

ATC 사업을 통한 특허출원 건수는 국가연구개발사업 평균의 2배 이상이다. 최근 5년간 연구성과로 인한 사업화 매출액 총액은 1조2천억원으로, 다른 사업 평균의 4배에 달한다.

이날 행사에서 ATC 사업을 수행하는 262개 기업은 향후 4년간 총 1만명의 신규인력을 채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ATC 과제 수행기업 중 특별히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5명의 연구자는 산업부 장관 표창인 'ATC 기술혁신상'을 받았다.

ATC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과 우수연구인력 양성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 협약식도 함께 열렸다. ATC 협회,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두 기관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와 협력해 산업현장 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채용 연계를 활성화하기로 약속했다. 한국무역보험공사와는 ATC 기업의 수출시장 확대를 위한 무역보험·보증 및 수출 컨설팅 지원 협약을 맺었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ATC 기업은 기술혁신과 일자리 창출의 대표적인 모범사례"라며 "정부는 R&D 투자 확대, 규제 완화 등의 정책적 노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