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지현 남편 “전지현 남편하고 싶어요”…이혼설 일축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배우 전지현의 남편 최준혁 알파자산운용 대표가 이혼설을 일축했다.

3일 스포츠동아에 따르면 최 대표는 자신의 스마트폰 메신저 앱 프로필 사진에 "젼젼(전지현) 남푠 하고 싶어요"라고 적힌 만화 '슬램덩크'의 한 장면을 올렸다.

원본에는 등장인물이 눈물을 흘리며 "농구가 하고 싶어요"라는 대사가 적혀있다.

최 대표가 올린 사진은 앞서 한 유튜브 방송이 전지현과 최 대표의 이혼설을 주장하며 "최씨가 2020년 12월 '전지현 남편 하기 싫다'며 집을 나갔다"고 밝힌 것을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전지현과 최 대표는 지난 2012년 결혼해 아들 둘을 두고 있다.

한편 전지현 소속사인 문화창고는 "사실이아닌 왜곡된 정보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자 하며, 사실과 다른 기사 및 댓글 등을 통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