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 비보이 최강자 가린다”…7월 10일 ‘브레이킹 K’ 개최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국내 비보이 최강자를 가리는 브레이킹(Breaking)대회가 개최된다.

(사)대한민국댄스스포츠연맹(KFD·회장 김영호)은 27일 ‘Breaking K(브레이킹 K) 시리즈’를 오는 7월부터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1차 대회는 오는 7월 10일에 열릴 예정이다.

브레이킹 K는 2022 항저우 아시아경기대회, 2024 파리 올림픽 정식종목이 된 브레이킹의 입상 및 활성화를 위한 KFD의 프로젝트다. 이 대회는 브레이킹 국가대표를 선발하는 역할도 겸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신한금융그룹이 프리젠팅 스폰서로 참여하는 브레이킹 K 시리즈는 매년 1~4차전의 시리즈 대회와 파이널 대회로 구성된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두 차례의 시리즈 대회와 1개의 파이널 대회, 총 3개 대회를 무관중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상위 16명만 출전하는 파이널 대회는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을 겸하게 된다.

KFD 김영호 회장은 “Breaking K 시리즈 및 파이널 대회는 우리나라 브레이킹 저변을 넓히고 대중의 큰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