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백예린 주축 밴드 ‘더 발룬티어스’, 결성 3년 만에 데뷔 앨범
2018년 결성 후 첫 앨범 발매
백예린이 보컬·기타…록 사운드 신곡 수록
백예린 [블루바이닐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싱어송라이터 백예린이 주축이 된 밴드 더 발룬티어스(The Volunteers *TVT)가 데뷔 앨범을 선보인다. 2018년 밴드 결성 이후 3년만이다.

27일 소속사 블루바이닐에 따르면 더 발룬티어스는 기존에 공개한 미발매 6곡에 록 사운드를 살린 신곡 4곡이 실린 정규 앨범 ‘더 발룬티어스’를 이날 오후 6시 발매한다.

타이틀곡은 신곡 ‘핑크톱’(PINKTOP), ‘렛 미 고!’(Let me go!)와 기존에 공개했던 곡 ‘서머’(Summer) 등 3곡이다.

더 발룬티어스는 백예린(보컬, 기타), 고형석(베이스), Jonny(기타), 김치헌(드럼)으로 구성된 록밴드다. 사운드 클라우드와 유튜브에서 각각 300만 스트리밍, 100만 조회 수를 기록, 팬덤을 구축했다. 특히 싱어송라이터로 홀로서기에 성공하며 대중성과 음악성을 모두 확보한 백예린이 주축이 된 밴드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블루바이닐 관계자는 “발룬티어스는 이번 정규 1집 발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밴드 활동을 시작한다. 디지털 음원 발매뿐만 아니라 피지컬 음반 발매를 포함해 기대할만한 여러 활동들을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