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주말 골퍼? 이젠 ‘평일 라운딩’이 대세…“연차 부담없는 수요일 인기”
그린피 폭등에…골퍼들 연차 적극 활용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헤럴드DB]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국내 골프장이 코로나19 특수로 역대급 호황을 맞으면서 골프장 예약 패턴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

27일 골프 예약 서비스 업체 엑스골프(XGOLF)에 따르면 최근 3개월 예약률에서 평일 예약률이 주말을 웃도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했다. 이는 전년 대비 그린피가 20∼30% 상승해 주말 골퍼들의 비용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엑스골프는 분석했다.

엑스골프의 최근 3개월 예약률을 보면 3월은 수요일이 전체 예약률의 14.5%를 차지해 토요일 13.4%, 일요일 13.5%를 앞질렀다. 4월에는 금요일이 19.2%, 목요일 17.6%를 기록한 반면 토요일 12.2%, 일요일 14.7%이었다. 5월에도 수요일이 17.8%, 토요일 16.8%, 일요일 15.3% 순이었다.

골프장 주중 2부 타임의 경우 예약 오픈 후 1~2시간 이내 모두 마감되는 반면, 주말은 비싼 그린피로 인해 잔여타임이 남아있어 5~7일전 임박 특가들이 종종 나온다고 엑스골프는 설명했다. 5월 공휴일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공휴일 당일보다 전후 평일로 예약이 크게 몰렸다.

엑스골프는 “주말 그린피가 20만원 후반에서 30만원대까지 치솟은 데 비해 주중은 10만원 중·후반대로 차이가 난다”며 “2030 젊은 골퍼들을 중심으로 연차나 반차를 내고 골프를 즐기려는 회원이 늘었다. 또 연차를 내기에 부담이 없는 수요일 문의가 가장 많다”고 설명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