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보험사 1분기 역대급 실적 3.8조원…好증시 덕분
전년대비 164.1% 증가
주가 상승으로 손익 개선
삼성전자 배당수익 반영
손보는 코로나 반사이익
금융감독원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국내 보험사들은 1분기 당기순이익 3조8720억원을 내며 역대급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생명·손해보험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1조4662억원) 대비 2조4058억원(164.1%) 증가했다.

이 가운데 생명보험사의 순이익은 2조55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7764억원(228.3%) 늘었다. 이는 금리·주가 상승에 따른 보증준비금 감소로 보험영업손익이 3조1890억원 개선되면서다. 삼성생명이 삼성전자 특별배당으로 8019억원의 배당수익이 증가한 것도 큰 몫을 했다.

같은 기간 손해보험사의 순이익은 1조31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94억원(91.5%)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과 전년도 고액사고(롯데케미칼 폭발사고 등) 기저효과 등으로 손해율이 하락하면서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되면서다. 삼성화재가 받은 삼성전자 특별배당 수익도 1401억원에 달했다.

다만 이익 증가가 수익구조의 개선보다는 금리·주가 상승, 코로나19 등의 외부요인과 일회성 이익(삼성전자 특별배당)에 기인한 측면이 크다.

보험사의 1분기 수입보험료는 52조4921억원으로 전년 동기(50조6887억원) 대비 1조8034억원(3.6%) 증가하는데 그쳤다. 생보사의 경우 변액보험 수입보험료가 15.2%늘며 증가폭이 가장 컸다. 이어 저축성(6.3%↑), 보장성(3.1%↑) 순으로 나타났다. 퇴직연금만 10.1% 줄었다.

손보사는 일반보험(8.5%↑), 자동차보험(6.3%↑), 장기보험(5.3%↑)은 증가했으나, 퇴직연금만 26% 감소했다.

보험사의 총자산과 자기자본은 1314조6000억원과 133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12월말 대비 각각 6조7000억원(-0.5%), 9조6000억원(-6.7%) 감소했다. 보험료 수익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금리상승에 따라 매도가능증권평가이익이 11조원 감소하면서다.

금감원은 “저금리 상황이 지속되면 이자수익이 감소하고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대면영업 위축 등으로 수익성 저하가 나타날 가능성이 상존한다”면서 “보험회사들이 이익의 내부유보 등을 통한 재무건전성 제고 및 리스크관리에 더욱 철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