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스마트폰이 노트북으로…” 삼성 IT기기 경계가 무너진다 [IT선빵!]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 북 프로’를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 DNA와 노트북PC의 강력한 성능을 결합한 ‘모바일 컴퓨터’를 28일 공개했다. 갤럭시의 각종 편의 기능을 넣고, 기기 간 연동성을 강화했다.

360도 회전 디스플레이에 S펜을 장착한 투인원 노트북 ‘갤럭시 북 프로 360’과 초슬림·초경량 디자인의 ‘갤럭시 북 프로’가 주인공이다. 갤럭시 북 프로 360은 15.6형과 13.3형, 갤럭시 북 프로는 15.6형과 13.3형으로 출시된다. 29일부터 오는 5월 10일까지 사전 판매를 진행한다. 공식 출시 일은 다음 달 14일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삼성전자는 소비자의 일상에 자유를 더하는 모바일 혁신을 선도해왔다”며 “갤럭시 북 프로 시리즈는 초슬림·초경량 디자인, 강력한 성능, 갤럭시 기기와의 유기적 연동을 통해 언제나 연결된 세상을 위한 모바일 컴퓨터”라고 설명했다.

갤럭시 북 프로 360은 ▷미스틱 네이비 ▷미스틱 실버 ▷미스틱 브론즈 3가지 색상이다. 가격은 세부 사양에 따라 181만~274만원이다. 갤럭시 북 프로는 ▷미스틱 블루 ▷미스틱 실버 ▷미스틱 핑크 골드 색상이다. 가격은 130만~251만원이다.

갤럭시 북 프로 [삼성전자 제공]
모바일 경험 익숙한 사용자들을 위한 노트북

갤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 제공하던 여러 기능이 노트북으로 들어왔다. 갤럭시 기기 간 파일 전송 및 공유를 돕는 ▷스마트 스위치 ▷퀵 쉐어 기능을 탑재했다. 스마트 싱스(Smart Things)와의 연동으로 노트북을 스마트 홈 허브로 사용할 수 있다. 모두 삼성전자 노트북 최초다. 추후 음성 명령 AI 플랫폼 ‘빅스비’도 지원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협업으로 기기 간 연동성도 높아졌다. ‘윈도우에 연결하기’와 MS의 ‘사용자 휴대폰’ 앱 통합으로, 갤럭시 북 프로 시리즈에서 최대 5개 스마트폰 앱을 동시에 실행할 수 있다. ‘세컨드 스크린’을 활용하면 갤럭시 태블릿에 노트북의 화면을 복제·확장할 수 있다.

스마트폰, 태블릿, 스마트 워치에 이어 노트북에도 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갤럭시 북 프로 360은 터치가 가능한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를 넣었다. S펜을 사용한 필기가 가능하다.

삼성 갤럭시 북 프로 360 [삼성전자 제공]
휴대성·성능↑…노트북 기본에 충실

휴대성과 성능도 역대급이다. 두께가 11㎜대에 불과하다. 갤럭시 북 프로 13.3형 모델은 11.2㎜ 두께에 868g 무게로, 역대 삼성 갤럭시 북 시리즈 중 가장 가볍다. 기본 충전기도 새로워졌다. 65W 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USB-C 타입 범용 충전기로, 노트북은 물론 스마트폰, 태블릿을 모두 충전할 수 있다.

최신 인텔 11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인텔 아이리스 Xe 그래픽을 탑재했다. 인텔의 고성능, 고효율 모바일 PC인증 제도인 ‘인텔 Evo 플랫폼’ 인증도 획득했다.

‘성능 최적화 모드’는 노트북 사용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성능과 팬 소음, 배터리 사용량 등을 조절해준다. 하루 종일 버벅거림 없이 최적화된 환경에서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다. AKG 스피커로 멀티 미디어 감상도 더욱 풍부해졌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