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윳빛깔 만들어주는 바나나 색상은?[식탐]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시어서 싫어”, “그건 너무 달아” 각자의 취향에 따라 과일 선호도가 다르지만 이 과일만큼은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 않는다. 한국인이 자주 먹는 대표 과일인 바나나이다.

바나나는 피부 미용에 좋은 과일로도 손꼽히고 있다. 바르는 화장품 대신 맛있게 ‘먹는 화장품’ 인 셈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착용으로 화장을 덜 하게 되면서 색조 화장품 대신 주목을 끄는 것은 피부 톤이나 피부 탄력을 높여주는 영양소이다.

바나나에는 피부 재생에 이로운 ‘항산화 비타민’이 많다. 비타민 A, 비타민C, 비타민 E가 그것이다. 바나나에 든 베타카로틴은 체내에서 천연 비타민A로 전환된다. 일명 ‘항감염 비타민’이라고 불리는 비타민A는 피부와 점막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태양광에 의한 피부 손상과 주름, 검버섯 생성을 막는데 유용하다.

마트에 진열된 바나나 [돌코리아 제공]

비타민 C는 피부 미용을 신경쓰는 이들에게 필수 영양소이다. 피부 톤을 밝게 해주는 미백 효과뿐 아니라 콜라겐 생성도 촉진한다. 콜라겐(Collagen)은 우리 피부 속 진피층의 90%를 차지하는 단백질로, 세포와 세포 사이를 이어주는 접착제 역할을 한다. 즉 피부 탄력의 핵심이다.

비타민E는 최근 뷰티 영양소로 가장 주목받는 성분이다. 체내 활성 산소를 차단해 피부 세포의 노화를 막고 피부에 생기를 더해준다.

김정은 배화여자대학교 전통조리과 교수이자 영양학 박사는 “바나나에는 비타민 A, C, E 및 비타민B군과 더불어, 폴리페놀도 풍부해 노화 방지에 좋은 과일”이라고 말했다.

어떤 바나나를 먹는가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후숙 과일인 바나나는 익은 상태에 따라 영양소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우선 그린 바나나의 경우 최근 해외에서는 다이어트 식품으로 주목하고 있다. 저항성 전분(resistant starch)이 약 20%로 가장 많기 때문이다. 이는 탄수화물의 전분과 달리 소화효소에 의해 분해되지 않기 때문에 식이섬유와 같은 역할을 한다. 이 성분은 익을 수록 당으로 변한다.

피부 미용에 가장 효과적인 것은 갈색 반점이 생겼을 때이다. 비타민C나 폴리페놀과 같은 강력한 항산화물질(antioxidant)이 많아지면서 미백이나 노화방지 효과가 더 좋아진다. 김정은 영양학 박사는 “바나나 중에서도 잘 후숙되어 갈색 반점이 생긴 바나나의 경우 당도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항산화작용을 하는 폴리페놀 수치가 가장 높다”고 설명했다.

면역체계에 가장 도움이 된다는 일본 연구(2015)도 발표된 바 있다. 일본 테이쿄대학 약학부 야마자키 마사토시교수 연구에 따르면 갈색 반점(숙성 10일 째)이 생긴 바나나의 면역 효과는 노란색의 바나나보다 최대 8배에 달했다. 다만 전체가 검은색으로 변한 바나나는 당도가 너무 높아지고, 부패되기 쉬우므로 그 전에 먹는 것이 좋다.

바나나는 먹고 난 후에도 아낌없이 피부를 위해준다. 천연 바나나 팩을 만들면 피부가 건조할 때 사용하는 보습팩으로 제격이다. 으깬 바나나 반 개를 꿀 한 스푼, 우유 25㎖와 섞어주면 완성이다. 피부에 바른후 15분 지나 물로 씻어주면 된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