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언석 국힘의원, 당직자 폭행 사과…“당시 상황 후회”
당직자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한 모습.[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에서 당직자를 폭행한 사실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8일 “개표상황실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송 의원은 사실을 인정했다”며 “송 의원이 사과문을 들고 직접 사무처로 찾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이 사건 이후 당시 상황을 후회하고 있다”며 “피해 당사자들은 당의 발전과 당에 대한 송 의원의 헌신을 고려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맡았던 송 의원은 전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당사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를 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국장의 정강이를 수 차례 발로 찼다.

즉각 사무처 당직자 일동이 성명서를 내고 송 의원의 사과와 탈당을 강하게 요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