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주 자가격리 통보에도…동료와 골프치고 식사한 경찰관 ‘확진’
용인동부경찰서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경찰관이 자가격리를 통보받고도 방역지침을 어긴채 동료 등과 골프를 치고 음식점에 모여 식사를 하는 등 사적 모임을 가진 뒤 확진됐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관내 한 지구대 소속 A 경위는 지난달 31일 오전 동료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께 진단검사를 받았다.

코로나19 관련 경찰 방역지침에 보면 진단검사를 받은 직원은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택에서 대기해야 함에도 A 경위는 코로나19 검사를 마치자마자 지침을 어기고 같은 지구대의 동료 경찰관 및 지인들과 용인시 소재 골프장에서 골프를 했다.

이후 오후 7시께에는 수원시 한 음식점에서 다른 관서 소속 경찰관 1명, 지인 2명 등 3명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A 경위는 이날 오후 6시 55분께 방역당국으로부터 전화로 2주간(3월 31일∼4월 13일) 자가격리하라는 통보까지 받은 상태였다.

검사 다음 날인 이달 1일 A 경위는 확진 판정을 받았고,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자가격리 기간에 A 경위와 모임을 가진 경찰관과 지인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여야 함에도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일탈 행위에 대해 징계·형사 처벌 등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