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무부, 검찰사무관 특별승진 10명 발탁… 여성 3명 포함
12년간 특별승진한 사무관 중 171명 중 여성은 9명
반부패수사 부서 외 다양한 부서 공적 우수자 선발
법무부.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법무부가 여성 수사관의 비율을 대폭 늘린 검찰 사무관 특별승진을 단행했다.

법무부는 8일 검찰 사무관으로 특별 승진하는 검찰 수사관 10명을 발탁하면서 이 중 3명을 여성 수사관으로 뽑았다고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검찰 사무관 특별 승진 제도가 시작된 2007년부터 2019년까지 특별 승진을 한 검찰 사무관 171명 중 여성은 5.3% 수준인 9명에 불과했다. 또한 전체 검찰 수사관 중 여성 수사관의 비율은 30% 정도이지만 5급 이상 중에선 5%에 그쳤다.

특별 승진 제도의 운영방식도 개선했다. 법무부는 반부패수사 부서 외에도 형사부를 포함한 다양한 부서의 공적 우수자 선발을 위해 ‘전문영역 전문성’ 역시 평가 요소에 도입했다. 이에 따라 조문영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전문관, 김영철 인천지검 식품의약환경수사 전문관 등 형사부에서 주로 활약했던 검찰 수사관 5명이 특별 승진 대상에 선발됐다. 또한 조 전문관을 포함한 여성 수사관 3명이 사무관으로 특별 승진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특별승진 결과는, 형사부 등에서 정밀한 자료 분석, 그에 기초한 조서작성 등에서 장점을 발휘해 온 여성 수사관들의 역할이 검찰 내에서 점차 증대되고 있음을 확인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일반승진에서 소외될 수 있는 우수한 검찰 수사관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 발전 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