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 "한국은 우수한 국방력 가진 방산 협력 파트너"
文 대통령 프라보워 인니 국방장관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 대통령은 8일 "한국은 세계적으로 우수한 국방력과 방산무기체계를 갖춘 믿을만한 방산 협력 파트너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방산 협력 시 한국은 단순히 완제품을 수출하는 것이 아니라 기술이전, 기술협력, 공동생산, 제3국 공동 진출을 통해 호혜적 협력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투기와 잠수함 등 첨단 무기체계의 공동개발과 생산은 양국 모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프라보워 장관은 “한국이 성공적으로 국가를 발전시켜오고 현대화한 점, 기술과 산업을 발전시킨 점에 저는 감탄하고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전투기 프로젝트를 비롯한 한국과의 협력 사업들이 성공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 국방장관과 방사청장이 좋은 분들이기 때문에 어려움과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프라보워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는 “미래의 국방 협력을 제고하기 위해 강력한 의지를 담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2015년부터 2028년까지 8조8000억 원을 들여 차세대 전투기를 개발·양산하는 사업인 ‘KF-X 공동개발 사업’과 관련해 프라보워 장관이 문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공동개발 사업 성공에 강한 의지를 보인 것은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프라보워 장관은 접견 말미에 “국방장관으로서 저는 인도네시아의 식량기지 사업도 주관하고 있다”면서 한국에 협력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경제 협력 모델이 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배석한 서욱 국방부 장관 등에게 당부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