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 "한·인니 KF-X 공동개발, 양국관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
文대통령, 프라보워 인니 국방장관 예방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8일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차세대 전투기 공동개발 사업은 잠수함 협력사업과 함께 양국간 고도의 신뢰와 협력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프라보워 습;인터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앞으로도 차세대 전투기 양산과 기술 이전 제3국 공동 기출 등 경험 위해 더욱 발전되기를 바라며, 프라보워 장관께서 역할을 해주시기를 간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프라보워 장관이 한국형 차세대전투기(KF-X) 시제 1호기 출고식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양국 방위산업 협력의 성공을 위한 굳건한 의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지난 2015년부 사업비 8조8000억 원을 공동 부담해 2026년까지 KF-X를 개발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가 전체 사업비의 20%인 1조7338억 원을 개발 단계별로 분담하기로 했지만, 지난 2월까지 내야 하는 8316억 원 중 6000여억 원을 내지 않고 있다. 프라보워 장관의 방문으로 분담금 납부 지연에 따른 양국간 마찰이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아세안을 대표하는 인도네시아와의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고, 아세안 국가 중 유일하게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다"며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나는 서로 국빈방문을 하고, 세파(CEPA) 협정을 체결하며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왔다"고 했다. 또 "나는 신남방정책을 통해 양국 간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있게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 "인도네시아 소순다 열도 동부지역에서 발생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하여 막대한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주택과 도로가 파손되는 등 피해가 막대한데 조속한 복구를 기원한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