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16일 원내대표 선거…비대위에 도종환·민홍철·이학영 등 7인 구성"
신현영·오영환·김영진·박정현 합류
전당대회는 내달 2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치고 고개 숙여인사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이 지도부 전원사퇴에 이어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대회를 조기에 실시하기로 했다. 내주 원내대표 선출전까지는 도종환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한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8일 "철저한 성찰과 혁신을 위해 결단하는 지도부 총 사퇴의 진정성을 살리기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실시하기로 했다"며 "이같은 신속 개최의 원칙 하에 전당대회는 5월 2일 개최하며, 원내대표 선거는 4월 16일 오전 10시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내주 원내대표 선출 시까지 비상대책위원장으로는 도종환 의원이 중책을 맡게 됐다. 비대위원은 총 7명으로 구성된다. 각 국정분야별 책임자로 민홍철·이학영·도종환 의원, 초선 의원으로 신현영·오영환 의원, 김영진 원내 수석부대표, 박정현 대전대덕구청장 등이 함께하기로 의결했다.

임시전국전대 준비위원장으로는 변재일 의원 등 19명을 의결했다.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으로는 이상민 위원장을 선정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헌당규상 행정절차 안에서 가장 신속하게 잡은 전당대회 날짜가 5월 2일"이라며 "도 위원장은 사회문화교육분야 상임위원장 대표격으로, 비대위원장을 맡아 일주일간 활동하는데 적임자라고 최고위가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새 원내대표 선출 이후에는 도 의원이 비대위원으로 활동할 방침이다.

그는 "앞으로 원내대표 선거 기간 의원들과의 소통, 당원들과의 소통을 전면화할 것"이라며 "의원과 당원간 소통 속에서 앞으로 우리 당이 반성해야 할 내용과, 혁신할 내용과, 앞으로 견지해야 할 내용들이 충분히 논의되고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정당으로서 책임을 다했는가에 대해 성찰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었고,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견지해야 할 내용과 모자란 내용에 대해 구분해서 잘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이 있었다"면서도 "(다만) 2.4부동산 대책은 일관되게 추진하겠다. 당정청이 함께 추진하는 건 확고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자랐던 공급대책으로 무주택자들이 서울에서 자기 집을 장만할 수 있는 공급과 규제완화를 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LH투기 사태와 같은 일들은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 공직자가 내부 정보를 이용해 사익을 지향하는 행태는 절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근본 대책들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이번 선거에서 2030 청년층 민심이 크게 돌아선 데 대해서는 "공정과 정의, 이런 부분에 민감한 2030 세대들이 우리 당에게 상당히 큰 회초리를 내렸다"며 "앞으로 내로남불 사례나 또 우리 문제를 온정주의로 대했다든지, 단호히 대처 못하고 시간 끌고 사태 악화시켰다든지, 공정과 정의에 대해 우리가 가진 과도한 선민의식에 대해 근본적인 자성과 성찰, 뼈를 깎는 대처, 필요하면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했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