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피의사실공표 내로남불 지적, 받아들이기 어려워”
“일관되게 지적했고, 법안도 대표 발의해”
“이석수 감찰 누설 건과 비교는 맞지 않아”
“대검과 중앙지검의 자체 조사 지켜볼 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청와대 관련 수사상황이 언론에 보도되자 감찰 카드를 꺼낸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사건에 개입하기 위해 피의사실 유출을 문제삼았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박 장관은 8일 오전 취재진과 만나 “일관되게 피의사실공표에 대해 지적을 해왔고 법안도 대표 발의 한 적 있다”며 “내로남불이라는, 적어도 피의사실공표와 관련돼서는 지적에 대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률로 피의사실을 공표할 수밖에 없는 예외적인 사유도 넣고, 또 원칙적으로 피의사실공표는 처벌이 되는 법을 대표 발의 했었다”며 “저보고 내로남불이라 하시는데, 평면적으로 비교하지 않았음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과거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우병우 전 민정수석 관련 감찰 내용 누설 위반 논란 당시 그를 옹호했던 발언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그는 “당시는 감찰 방해, 나중에 이석수에 대한 사찰 문제가 불거져서 감찰 방해 대 감찰 누설 구도가 있었다”며 “그래서 이번 건은, 제가 그제 말한 건과 그걸 통해 평면적으로 비교하는 것은 저는 면이 맞지 않다”고 말했다.

법무부장관이 직접 일선 수사팀을 거론한 게 문제라는 지적도 해명했다. 박 장관은 “제가 직접 조사하는 주체가 아니고 그제 말씀드린 것은 일선 수사팀과 관련된 피의사실공표였기 때문에, 대검이나 검찰청 차원에서 조사해달라는 취지”라며 “대검이나 중앙지검, 또 여타 자체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지켜볼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변필건)는 과거사진상조사단 소속이었던 이규원 검사를 수사 중이다. 이 검사는 2019년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의 면담기록을 허위로 작성해 전,현직 검찰 고위 간부가 ‘별장 성접대’에 연루된 것처럼 외부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검사가 당시 청와대 선임행정관이었던 이광철 비서관의 지시를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po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