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세훈 시장 시대, 태릉골프장 개발 물건너 가나… [부동산360]
오세훈,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 재검토 공약
그린벨트 해제, 서울시 반대할듯
“세계문화유산 뿐만 아니라 환경 문제 있어” 지적
그린벨트 해제하려면 서울시 협의 거쳐야
2018년 태릉골프장 개발 검토때도 서울시 반대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되면서,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1만가구 주택 공급 계획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주민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여전히 극심한데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공약으로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의 재검토를 내세웠기 때문이다.

정부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추진을 두고서도 서울시가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 2018년에도 태릉골프장 택지 조성 방안을 검토했지만, 서울시의 반대로 추진되지 못했다.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8·4 공급 대책을 통해 태릉골프장에 1만가구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은 관계부처·지자체 협의 중에 있으며, 올해 하반기 공공주택지구 지정이 추진된다.

국토부는 최근 “태릉골프장 등 8·4 대책 신규택지는 대부분 지자체 등 협의가 진척돼 연내 지구 지정, 사업 승인 등 인허가 절차가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태릉골프장 개발을 두고 주민들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극심하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지금도 교통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1만 가구의 주택이 들어설 경우 교통체증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환경 훼손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최근 “태릉골프장 개발보다는 전면 생태 공원화가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주민들과 시민단체는 지난해 8월 개발계획 발표 시점부터 최근까지 반대 집회를 여는 등 집단 행동에 나섰다. 국토부와 서울시로 개발 반대 민원도 다량 접수되고 있다.

오 후보는 태릉골프장 개발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자치구별 공약 중 노원구의 경우 “태릉골프장 개발계획 전면 중지 및 재검토”를 명시했다.

앞서 오 후보는 지난 2월 노원구를 찾아 “태릉골프장 인근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태릉과 강릉도 위치한다”며 “역사적인 문제뿐 아니라 환경적인 문제도 있는데, 태릉골프장뿐 아니라 주변도 비오톱 1·2등급지”라고 밝힌 바 있다.

그리벨트 해제 추진을 두고서도 정부와 서울시가 갈등을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 태릉골프장은 국방부 소유 땅으로 수용 절차는 간단하지만, 그린벨트로 묶여있어 해제 과정에서 서울시와 협의를 거쳐야 한다.

정부는 2018년에도 태릉골프장을 택지로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서울시의 반대로 포기한 바 있다. 당시 서울시는 “태릉골프장은 그린벨트”라며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태릉골프장 개발을 위해 육군사관학교(육사)를 이전해야 하는 것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태릉골프장과 바로 맞닿은 육사는 군사시설이기 때문에 보안 등을 이유로 육사 이전 논의가 나올 수 밖에 없다.

한 노원구 주민은 “태릉골프장의 그린벨트를 보존해 자손들에게 온전히 물려줘야 한다”면서 “오 후보의 공약대로 태릉골프장 개발을 철회하고 녹지를 보존해달라”고 당부했다.

m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