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양호 회장 2주기…'조원태號' 순항
남매간 경영권 분쟁 일단락
코로나 극복·아시아나 인수 '과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급작스럽게 별세한 지 2년이 지난 가운데 '조원태호'가 이륙을 마치고 본격적인 비행을 시작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한진그룹은 8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조양호 회장의 추모행사를 열 예정이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민 ㈜한진 부사장 등 가족과 한진그룹 임원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당일 추모행사 외 별도의 외부 행사는 하지 않는다.

조 회장 등 가족들은 그룹 추모행사에 앞서 8일 오전에는 강원도 평창 월정사를 찾아 고인을 추모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였던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 참석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해 1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다만 경영권 분쟁이 사실상 종료된 현 상황을 고려하면 이번 추모행사에는 참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1949년 한진그룹 창업주인 조중훈 회장의 장남으로 태어난 조양호 회장은 2003년 한진그룹 회장에 올랐고, 2019년 4월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섬유화증으로 별세했다.

조양호 전 회장은 아들 조원태 회장에게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 나가라"라는 유훈을 남긴 바 있다. 그러나 별세 이후 큰 딸과 아들이 경영권 분쟁을 벌였다.

조현아 전 부사장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과 손잡고 3자연합을 구성해 조원태 회장에게 반기를 든 것이다.

조 회장은 지난해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3자연합과 대립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표 대결에서 승리하며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지난해 12월 산업은행이 한진칼 지분을 확보하자 3자연합이 해체함해 경영권 분쟁은 조 회장의 승리로 일단락됐다.

조 회장은 코로나19 위기 돌파와 아시아나항공 인수라는 과제를 안고 있다.

대한항공은 인수 후 2년 안에 아시아나항공을 완전히 흡수해 하나의 회사로 통합할 계획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