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보증권, 3년 만기 회사채 3000억 발행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교보증권은 지난 5일 공시를 통해 3년만기 3000억원 공모 회사채를 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앞서 교보증권은 3월말 2000억원 공모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서 8800억원 투자수요를 확보, 이에 정정공시를 통해 1000억원을 추가 발행키로 해 총 3000억원 회사채 발행을 결정했다.

3년물 발행금리는 개별민평금리 +3bp에 1.564%로 확정됐다.

교보증권 관계자는 “작년 2000억원 유상증자, AA급 신용등급 상향, 1000억원대 순이익을 올리며 투자자들로부터 우량회사로 높은 신뢰를 받았다”고 말했다.

회사채 3000억원 중 2000억원은 단기 채무 상환자금으로 나머지 1000억원은 사업영역 확대를 대비한 투자재원 확보 및 운영자금으로 사용한다.

안조영 교보증권 경영기획실장은 “향후 금리상승 및 채권발행 수요 증가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라며 “자금조달 구조를 장기화해 꾸준한 이익창출은 물론 영업 경쟁력이 크게 향상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보증권은 그룹 디지털혁신 대전환에 맞춰 디지털 플랫폼 구축 및 마이데이터, 벤처캐피탈투자 등 신사업 진출로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을 갖춰갈 계획이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