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양자암호통신기술 기업용 IP장비에 적용 성공”
-양자암호기술, 전송망 이어 기업용 IP장비에 적용
-퀀텀 VPN 기술 개발…개별 기업용 B2B 서비스 가능
-양자암호 확산 기반 마련…“산업계 보안 수준 높일 것”
SK텔레콤과 IDQ(ID Quantique)는 양자암호통신기술을 라우터 등 기업용 IP장비에 적용하는데 성공해 이를 기반으로 기업용 ‘퀀텀 VPN 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양자(퀀텀)를 이용해 해킹할 수 없는 암호키를 만들어 통신하는 현존 최고의 보안기술 ‘양자암호통신(QKD)기술’이 B2B기업용으로도 나온다.

SK텔레콤과 IDQ(ID Quantique)는 양자암호통신기술을 라우터 등 기업용 IP장비에 적용하는데 성공해 이를 기반으로 기업용 ‘퀀텀 VPN 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VPN(가상 사설망)이란, 개별 B2B 고객에게 독립된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통신 서비스다. 기업용 ‘퀀텀 VPN’ 기술은 다양한 B2B 망구조와 서비스에 유연하게 적용 가능하도록 했으며, 보안성도 극대화했다. 이번 기술 개발로 전용망을 설치하지 않은 기업들도 양자 암호를 활용한 통신 보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기존에도 특화된 5G(세대) 통신 전송망(서울~대전, 대전~대구) 등에 양자암호통신을 이용한 암호화 기술을 적용·운용해 왔다. 이번에는 전송망이 아닌 기업용 IP장비와 연동 테스트를 완료함으로써, 향후 양자암호통신기술 대중화 및 기업용 보안 서비스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과 IDQ(ID Quantique)는 양자암호통신기술을 라우터 등 기업용 IP장비에 적용하는데 성공해 이를 기반으로 기업용 ‘퀀텀 VPN 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양자암호통신을 연동하는 다양한 방식을 지속 개발하고, 안전한 통신 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암호방식의 검토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제까지 수행해온 5G 양자암호 기반 스마트 플랜트(한국수력원자력), 디지털 혁신병원 구축(연세세브란스병원) 등 사례를 기반으로 올 디지털 뉴딜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산업계 전반의 보안 수준을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하민용 SK텔레콤 이노베이션 스위트 그룹장은 “이번 연동으로 보다 많은 B2B 고객들이 한 발 앞선 양자보안을 경험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본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고객에게 최고의 보안을 제공하기 위하여 관련 기술개발 및 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akme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