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기요금 이중수납 환불에 ‘포스코ICT RPA’ 적용
-한전 업무 자동화 프로젝트 솔루션으로 선정
-국내외 주요 7개 RPA기업과 경쟁 끝에 낙점
-전기요금 과오납, 지원금 대상 업무 등에 활용
포스코ICT 직원들이 자사의 RPA 솔루션 에이웍스를 활용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포스코ICT제공]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한국전력공사(한전) 전기요금 이중수납 환불 등의 업무에 포스코ICT RPA(로봇처리자동화) 솔루션이 적용된다.

포스코ICT는 RPA 솔루션 ‘A.WORKS(에이웍스)’가 한전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 구축 프로젝트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국내외 7개 RPA 솔루션 기업들과의 경쟁을 뚫고 포스코ICT RPA 솔루션이 채택됐다. 이로써 포스코ICT는 공공부문 RPA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한전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RPA를 적용할 업무 선정부터 확산을 위한 로드맵을 수립한다. 전기요금 이중수납(과오납) 환불, 전기요금 지원금 대상 안내 등 10개 업무를 대상으로 RPA를 적용할 계획이다.

RPA는 표준화와 규칙성이 있는 반복업무를 SW(소프트웨어) 로봇을 적용해 자동 처리하는 것이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도입되기 시작한 RPA는 지난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공공부문으로 점차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포스코ICT는 앞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식품수출, 수급 관련 행정업무를 자동화하는 RPA를 구축하고 행정안전부에 출장여비, 업무추진비 정산 업무를 대상으로 RPA 시범 구축을 지원한 바 있다.

포스코ICT는 RPA 솔루션 업그레이드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기존 출시된 RPA 솔루션들이 자체 의사결정을 하지 못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AI(인공지능)기술과 연계를 통해 문자인식(OCR), 챗봇, 텍스트분석(TA), 데이터발굴 등 기능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지난 2018년 RPA 솔루션인 A.WORKS를 출시한 이후 포스코를 비롯한 그룹소속 기업에 제공해오고 있다. 하나금융티아이와 함께 하나금융그룹을 비롯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도 사업을 확산하고 있다. 신세계아이앤씨와 협업해 유통, 서비스 분야로도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