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뉴욕, 아시아계 증오범죄 2년새 12배 증가 [인더머니]
2019년 3건→2020년 28건→올해만 35건
“전체 증오범죄 줄었지만 아시아계에 대한 공격만 늘어”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에서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가 급증세를 나타내고 있다. 2년사이 12배가 증가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 경찰(NYPD)에 접수된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2019년엔 3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28건으로 늘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전체 신고 건수를 훌쩍 뛰어 넘어 벌써 35건이 NYPD에 신고됐다.

다만 NYT는 증오범죄의 경우 일반적으로 경찰에 신고되는 경우가 적기 때문에 실제 발생 건수는 더 많을 것으로 분석했다.

NYT는 미국 전역의 언론보도를 자체 분석한 결과, 지난해 3월부터 현재까지 110건 이상의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범법자가 특정 집단을 겨냥했는지, 혹은 피해자를 임의로 선정했는지 여부에 따라 증오범죄의 경계가 불분명해질 수 있지만, NYT는 명확하게 아시아계를 겨냥한 범죄만 집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뉴욕이나 보스턴의 경우 아시아인을 제외한 다른 인종에 대한 증오범죄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 신고 급증을 우연으로 치부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집계된 범죄 중 절반은 범행 과정에서 “중국으로 돌아가라”나 “너는 바이러스” 등 아시아계에 대한 명백한 차별 발언도 함께 이뤄졌다.

피해자에 대한 폭행 외에도 아시아계 소유의 주택이나 사업장에 인종차별적인 낙서를 남겨놓는 범죄도 적지 않았다.

또 공공장소인 지하철역에서 ‘모든 중국인을 죽여라’ 같은 낙서가 발견되기도 했다.

NYT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중국 바이러스’로 부르면서 아시아계에 대한 반감을 확산시켰다고 지적했다.

대만계인 그레이스 멩 하원의원(민주·뉴욕)은 “미국 사회에서 아시아계가 눈에 보이지 않았던 존재로부터 인간 이하의 존재로 전락했다”며 “우리도 다른 사람과 마찬가지로 미국인 대우를 받고 싶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