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징어조차 씨가 마른다’…직권감척 나선 해수부
해수부, 8개 업종·62척 대상으로 직권감척 추진계획 수립
연근해어업 생산량 1990년대 120만톤→2010년대 90만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해양수산부가 근해어선을 직권으로 감척한다. 연근해어업에서 이뤄진 남획으로 생산량이 줄어드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해수부는 4일 자율감척 신청척수가 감척 시행계획 목표에 미달된 8개 업종, 62척을 대상으로 2021년도 근해어선 직권감척 추진계획을 수립하여 다음날부터 6월 4일까지 공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고내용은 직권감척 대상 업종, 선정 기준, 지원 내용, 감척불응 시 제재조치 등이다.

우리나라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1990년대 120∼150만 톤, 2000년대 100∼120만 톤 규모였으나, 2010년대 들어 90∼100만 톤 규모로 감소했다. 특히 대중성 어종인 ‘고등어’, ‘오징어’ 등 어획이 저조하여 수산물 수입도 증가되는 상황이다.

해수부는 이에 총허용어획량(TAC)에 기반한 자원관리형 어업구조를 정착시키기 위해 2019년부터 매년 근해어선 감척 시행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해오고 있다.

올해는 한·일 어업협상 체결 지연으로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입어를 못하고 있는 업종과, ‘오징어’ 등 수산자원 회복이 필요한 업종, 어업분쟁 해소가 필요한 업종 등 11개 업종, 131척의 감척시행계획을 수립하여 지난 2월까지 신청 접수를 받았다.

그러나 시행계획 목표에 미달된 근해어업 업종(8개, 62척)이 있어 이를 대상으로 직권감척을 추진할 예정이다.

직권감척 대상자 선정기준은 ▷어선의 선령(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노후 어선 위주), ▷어선의 규모(톤수·마력수가 높아 자원을 남획하는 어선 위주), ▷수산관계 법령 준수 정도(불법어업으로 어업질서를 위반하는 어선 위주) 등이다. 직권감척 대상자는 중앙수산조정위원회에서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선정될 예정이다.

조일환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연근해어선을 어업자원량 대비 적정 규모로 감척하여 지속가능한 어업생산 기반을 조성하고 연근해어업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당 업계 어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제2차 연근해어업 구조개선 기본계획의 목표인 ‘어업자원량 400만 톤, 연근해어업 생산량 110만 톤’을 달성하기 위해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h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