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美日, 북핵문제 시급성 공감…美 “유엔 결의 완전한 이행”
한미일 안보실장협의…“북미협상 재개 뜻 같이해”
美 백악관 “北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우려 공유”
한미일, 올해 한번 더…한미·한일 양자협의도 진행
서훈(오른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가운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가진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에서 북한 핵문제의 시급성과 북미협상 조기 재개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은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미 해군사관학교에서 안보실장 협의를 갖고 북한 핵문제의 시급성과 북미협상 조기 재개 필요성에 공감했다. 새로운 대북정책을 검토중인 미 측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강조해 미묘한 여운을 남겼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3국 안보실장 대면협의를 가졌다. 백악관은 회의 뒤 발표문에서 “대북정책 검토를 협의하고 인도·태평양 안보를 포함한 공동관심사를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며 “공동 안보 목표를 보호하고 진전시키기 위해 협력하겠다는 확고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3국 공동 협력을 통해 대응하고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필요성을 언급해 주목된다. 블룸버그통신은 “북한의 새로운 도발 신호를 보낸 단거리미사일 시험발사에 이어 3국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경종을 울렸다”고 평가했다.

서 실장은 “다양한 관심사에 대해 전략적 소통이 이뤄진 것으로 평가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한미일은 북핵문제의 시급성과 외교적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며 “북미협상의 조기 재개를 위한 노력이 계속돼야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는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에 초점이 맞춰졌다. 미 측은 북한의 입장을 비롯한 동북아정세에 대해 설명했고, 협의에서는 북한의 최근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도발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측은 대북정책 검토를 가급적 조기에 끝내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으며 검토가 끝나면 형식이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대북협상 기본 원칙과 입장, 의지, 방향 등을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서 실장은 미일과 각각 양자협의도 가졌다. 서 실장은 한미 양자협의와 관련 “우리 측은 비핵화 과정에서 북한에 대한 관여의 중요성, 한미 간 조율된 전략 마련, 남북관계와 비핵화 협상의 선순환적 기능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 측은 현재까지 대북정책 검토 진행 상황을 설명했고 계속 소통하고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싱가포르 합의를 포함한 지난 30여년 간 북미 협상 과정을 모두 들여다봤다는 후문이다.

서 실장은 한일 양자협의와 관련해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방안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다만 이 자리는 북한문제에 집중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문제는 심도 있게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미일은 올해 한차례 더 대면협의를 갖는 방안에 공감했으며, 한국 측은 다음 협의를 한국에서 갖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